'범여권' 표 관리하는 민주당

패스트트랙 정국… 주도권 잡기 전략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11-21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역구 225석·비례 75석 '기본틀'
'이탈표 우려' 야당과 개별 접촉
대안신당 참여 '4+1테이블' 검토

더불어민주당은 20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선거제개혁 법안 처리를 위해 야권과 물밑접촉을 이어가면서도 이를 저지하려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은 이날도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상정 시점(12월 3일 이후)이 임박하는데 초점을 맞춰 여야 4당 공조 복원에 당력을 집중했다. 한국당이 끝내 '결사반대'만을 내세워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을 경우 '수 싸움'을 벌여야 해서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야당 의원들과 개별 접촉을 이어가며 협상안 대안 검토에 몰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공조해 패스트트랙에 오른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 안이 협의의 기본 틀이지만, 지역구를 28석 줄이고 비례대표를 28석 늘리는 이 안에 대해 군소야당의 이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은 물론 민주당 내에서도 이탈표가 나올 수 있어 '범여권' 표결집이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이르면 내주부터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및 창당을 진행 중인 대안신당이 참여하는 '4+1 테이블'을 공식화하는 것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당내에선 '지역구 240 대 비례대표 60' 안을 비롯해 '250 대 50'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선거제개혁 협상 실무를 맡은 김종민 의원의 경우 중대선거구를 도입한 '200 대 100' 대안도 언급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주 논의 흐름을 지켜본 뒤 다음주 중 의원총회를 열어 선거제 개혁 법안의 처리 전략을 가다듬을 계획이다.

반면, 이를 저지하기 위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단식 투쟁 등에 대해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찬대(인천 연수갑)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현재 지소미아 종료, 한반도 비핵화 등의 외교 문제, 선거법 공수처법 등 개혁문제, 부동산 대책 및 경제 활성화 등 해결해야만 할 현안들이 산더미와 같다"며 "황 대표는 국가와 민생을 위해서라도 단식을 철회하고, 대화와 논의의 장으로 나오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신동근(인천 서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의 단식은) 패스트트랙에 상정된 개혁 법안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반(反)개혁을 위해 단식하는 것은 여론 지지를 받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