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포승줄 묶인 채 등장 "난 미친 사람 아닌 살인자"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20 22:10: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2001001426900068091.jpg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방송 캡처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이 포승줄에 묶인 모습으로 강렬한 오프닝을 알렸다.

20일 첫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는 포승줄에 묶여 이송되는 육동식(윤시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자들은 검은 마스크를 쓴 육동식에게 "다이어리에 살인 과정을 상세하게 적은 이유가 무엇이냐", "심신미약을 주장하실 거냐" 등 질문을 쏟아냈다.

경찰이 "자세한 조사 후에 발표하겠다"고 말한 후 자리를 뜨려 했지만 육동식은 마스크를 벗어던지고 기자들 앞에 섰다.

그는 "전 미친 사람이 아니라 그냥 사이코패스, 살인자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