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토니정, 박연수와 소개팅 "마음 여세요" 적극 구애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21 01:13: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2101001428700068181.jpg
박연수 토니정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 캡처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연수가 토니정 셰프와 소개팅을 가졌다.

20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생애 첫 소개팅에 나서는 박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연수는 일어나자마자 아이스팩으로 붓기를 빼고 헤어스타일링과 메이크업에 공을 들였다.

첫 만남을 가진 박연수와 소개팅남은 서로를 낯익어하는 모습이었다. 박연수는 "저는 종종 TV에 나와서 낯익으실 거다. 소개팅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박연수의 소개팅남은 방송에서도 활약한 바 있는 요리연구가 토니정이었다.

박연수는 이혼을 했으며 두명의 아이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애는 하고 싶은데 아이가 있다는 걸 남자 쪽이 부담스러워할까봐 겁이 났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박연수는 토니정이 자신보다 연하이며 미혼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잔뜩 긴장한 모습이었다.

그럼에도 토니정은 "다시 상처받을까봐 두려운 마음을 이해한다. 사랑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며 박연수의 마음을 보듬었다. 

그는 또 "제가 소개팅한 사람들 중에서 제일 예쁘신 거 같다"고 적극적으로 마음을 드러냈다.

토니정은 박연수를 자신의 레스토랑에 초대하고 싶다며 "나중에 특별한 룸에 모시겠다"고 애프터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날 저녁 박연수는 토니정과 함께 숙소에 도착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토니정은 박연수가 어떠냐는 멤버들의 질문에 "괜찮은 분인 것 같다"고 호감을 드러내며 " 마음을 여세요"라고 적극 구애해 앞으로의 관계 진전에 대한 기대감을 심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