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소발전 인프라 '속도'… 2035년 전력 25% 신·재생에너지로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11-2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근 합의 '동구 연료전지 발전소'
2021년 가동… 추가 건립도 검토
市, 수소융복합실증단지 유치나서
차량·충전소 보급사업 확대 계획


인천시가 정부의 수소 경제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수소발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천시는 수소연료전지, 수소융복합실증단지 조성 등을 추진해 2035년까지 인천 전력 수요량의 25%를 신·재생 에너지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시는 최근까지 주민 반대로 갈등을 빚었던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사업을 정상 추진하기 위한 민관 합의를 이끌어냈다.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2021년 상반기에 가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발전소는 39.6MW 규모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데, 이는 약 7만 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연료전지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수소차 연료, 산업용 연료, 발전용 연료 등으로 다양하게 쓰일 수 있어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핵심 앵커 시설이다.

시는 이번 민관 합의를 바탕으로 인천 지역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추가 건립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는 정부 공모 사업으로 추진 중인 수소융복합실증단지 선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소융복합실증단지는 자치단체와 기업, 대학연구소 등이 수소 에너지 발전에 관한 연구나 기술 개발을 해 테스트 할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하는 것으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핵심 사업이다.

정부가 선정된 도시에 대해 최대 1천500억원까지 투입하기로 하면서 각 도시의 유치전이 치열한 상황이다.

항만과 공항을 끼고 있는 인천의 경우 운수·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소 에너지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수소융복합실증단지가 조성되면 수소 에너지 발전으로 인한 원가 절감, 기업의 일자리 창출 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는 수소 에너지 발전이 정착되면 대기 오염 문제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사업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수소 경제가 잠재력이 크지만 수소에 대한 안전성 검증이나 추진 과정에서 나타나는 규제나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아직 정부에서 나온 것이 없어 어려움도 있다"며 "그러나 정부에서 공모 사업 등을 추진할 때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과 연구 등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