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반대" 황교안, 청와대 앞에서 사흘째 단식투쟁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1-22 07:41: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2201001512700072371.jpg
사진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투쟁'을 하던 중 지지자에게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3일째 무기한 단식농성을 이어간다.

황 대표는 경호상 이유 등으로 분수대 광장에서 천막 설치가 불허돼 지난 이틀간 밤늦게 국회 본청 계단 앞으로 이동해 천막에서 잠을 청했다.

특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되는 만큼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다시 청와대 앞으로 자리를 옮겨 지소미아 파기 결정 철회를 거듭 촉구할 방침이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0일 ▲ 지소미아 종료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 연동형 비례대표제 철회 등 3대 조건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투쟁에 들어갔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