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경수진 "기안84 등지고 앉았더라…너무 좋아하는데 미안"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23 00:13: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2301001533600073751.jpg
경수진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배우 경수진이 '나혼자산다'에 재출연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게스트로 스튜디오를 찾은 경수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일상을 공개한 경수진은 털털한 매력과 남다른 손재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경수진은 "'나 혼자 산다' 출연 이후 많은 분들이 생각지도 못하게 사랑해주셔서 보답하고자 다시 이 자리에 나왔다"고 인사했다.

특히 경수진은 기안84에 사과하고 싶다며 "지난 방송 때 기안84님을 너무 등지고 있었더라. 대답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 같은데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경수진은 기안84의 팔을 잡으며 "너무 좋아하는데 죄송하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많이 봐달라는 기안84의 요청에 경수진은 "많이 봐드리겠다"며 따뜻한 눈빛으로 그를 응시했고, 기안84는 새삼 당황해 웃음을 선사했다.

경수진은 멤버들에게 감사의 의미로 직접 만든 라탄그릇을 선물했다. 가장 작은 쟁반을 받은 기안84는 "행거치프로 가지고 다니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