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R&D미약 중기 6곳 생산레벨업 지원

매출 55억 늘고 신규고용 16명

서인범 기자

발행일 2019-11-29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천시는 올 한해 동안 '생산레벨업지원사업'으로 R&D역량이 미약한 중소기업의 노후된 생산공정을 향상해 매출증가와 고용창출을 이끌어냈다.

시는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주)싱싱캔·(주)하이원·농업회사법인 에그앤(주)·부림제지(주)·(주)아그로비즈·(주)새한전자 등 6개사를 최종 선정해 사업을 추진했다.

이 업체들은 이천시에 공장이 소재한 매출액 120억원 이하 중소제조업체로, 생산레벨업지원사업으로 매출이 55억여원(21.24%) 늘어났으며 신규로 16명(14.04%)을 고용했다.

대표적으로 알가공 전문기업인 에그앤(주)(대표·박성환)는 수동으로 진행하던 액란 충진 및 포장과정을 자동화해 생산량이 시간당 2배로 늘고 무게 오류는 줄어 매출액이 27억원에서 50억원으로 증가했다.

이와 더불어 대기업과 1㎏단위 액란 납품계약을 체결했고, 한화·아라마크·만천푸드 등과 액란 납품을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