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28)지방종]몸통·팔·다리 등 흔한 양성종양… 점점 커지고 아프다면 제거해야

경인일보

발행일 2019-12-11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0101000015700001041
황종호 수원 연세H의원 원장

피부·근육 사이 딱딱한 덩어리
재발 유무 주기적인 확인 필요


2019120101000015700001042
지방종은 피부과나 성형외과에 방문하여 치료하는, 연부조직에 생기는 가장 흔한 양성 종양 중 하나로 우리 몸 어느 부위에서나 생길 수 있다.

주로 몸통, 팔, 다리 같이 정상적인 지방 조직이 있는 피하 조직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드물게 근육이나 인대, 신경초, 내장기관 같이 내부장기에도 생길 수 있다.

팔, 다리에 생기는 지방종은 서서히 커지기도 하는 지방 덩어리로 피부와 근육층 사이에 위치한다. 만져보면 딱딱하게 덩어리져 만져지며, 손가락으로 밀면 좌우로 부드럽게 움직여진다.

지방종이 한번 생기면 저절로 없어지거나 줄어드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주로 40대에서 60대 사이 성인에게 발생하나 드물게 어린이에게도 생길 수 있다.

지방종의 원인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혀진 바는 없지만, 가족력이 있는 경우가 많다. 드물게 팔 다리 몸통 등 여러 부위에 1개 이상의 다발성 지방종을 가진 경우도 있다.

지방종은 악성종양은 아니기 때문에 무해하지만 크기가 점점 커져 조직을 눌러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가 많아 발견하면 피부과나 성형외과에서 수술적으로 제거하는 것이 좋다.

외과적 수술로 완전히 절제하는 경우에도 재발하거나 혹은 다른 부위에 새로운 지방종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수술 후 병원에 주기적으로 내원하여 재발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진단의 경우 피부과, 성형외과 병원에서 의료진이 직접 병변을 확인하는 시진과 촉진으로 어느 정도 진단이 가능하지만, 병변의 깊이나 크기, 주변 조직과의 유착 정도를 판단하기 위해 초음파검사, CT, MRI 검사가 필요하다. 성형외과적 수술 후 병변을 떼어내어 조직학적인 검사를 통해 확진할 수 있다.

병리 조직학적으로 지방종은 정상지방세포 외에 혼합되는 다른 성분에 따라 혈관 지방종, 섬유 지방종, 점액 지방종, 근 지방종, 혈관 근지방종, 골화 지방종 등 다양하게 분류된다.

지방종은 경우에 따라서 표피낭종(피지낭종), 피부섬유종과 감별을 요한다. 표피낭종(피지낭종)은 대부분 얼굴과 목, 몸통에 흔히 생기며 낭의 중심에 블랙헤드 같은 작은 구멍이 보이며, 짰을 경우 두껍고, 하얀색의 고약한 냄새가 나는 피지덩어리가 나온다.

하지만 지방종은 표피낭종처럼 피부 외부에 피지가 나오는 구멍이 있지 않고 지방조직에 의한 종양이다. 피부섬유종의 경우 3cm 내외의 갈색 또는 홍갈색의 단단한 구진 및 결절 모양으로 생긴다. 성인에게 주로 생기고 다리에 호발하나 어느부위든 생길 수 있다.

/황종호 수원 연세H의원 원장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