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모든 초교 어린이보호구역 2021년까지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김대현 기자

발행일 2019-12-02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산시가 2021년까지 모든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카메라를 설치한다.

시는 현재 과속 단속 카메라가 없는 40개 초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에 내년부터 2년간 16억8천만원을 들여 과속단속 카메라를 1개 이상 설치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현재 안산에는 초등학교 54곳, 유치원 등 보육시설 93곳, 특수학교 1곳 등 모두 148곳의 초교 및 보육시설 주변에 어린이보호구역이 설정되어 있다. 하지만 54개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 중 14곳에만 과속 등 교통단속 카메라가 설치돼있는 등 어린이 교통안전 시설이 부족한 실정이다.

한편 앞서 지난 9월 11일 충남 아산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로 김민식 군이 목숨을 잃으면서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 법안인 이른바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국회에 상정돼 있다.

하지만 국회 파행으로 법안 처리가 지연되자 시는 법안 처리 여부와 관계없이 서둘러 단속카메라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