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삶의 질 향상 초점"… 파주시 재정 신속 집행 '우수기관' 선정

이종태 기자

입력 2019-12-02 18:56: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편성된 예산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촛점을 두고 적극적으로 집행하고 있습니다."

파주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하반기 지방재정 신속 집행 중간평가'에서 우수기관에 선정돼 특별교부세 1억5천만원을 확보했다.

올해 상반기 신속 집행 평가에서 전국 1위의 집행실적으로 최우수기관에 선정된 데 이어 하반기에도 우수기관에 선정돼 재정 집행 평가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시는 재정 신속집행을 통한 'GRDP(지역 내 총생산)' 개선 등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연초부터 신속 집행추진단을 운영하며 부서별 주요 사업을 분석하고 추진사항을 점검해 왔다. 시는 또 '클로징10' 제도를 도입해 겨울철 부실 공사 예방, 연말 무리한 예산집행 관행 방지, 재정 신속 집행 효과 등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하고 창의적인 정책을 지속 발굴하고 있다. '클로징10' 제도는 내년도 사업을 올해 11~12월부터 공사설계에 착수해 당해연도 10월까지 모든 공사를 완료하는 제도다.

시는 한 달여 남은 2019년 하반기 신속집행 최종평가에서도 행정안전부 목표 집행률 90%보다 높은 '90%+α'를 목표로 속도감 있게 잔여 사업을 마무리하고 이·불용액을 최소화를 통한 재정 건전성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최종환 시장은 "시민의 땀으로 마련된 세금은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이 당연하다"며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확보된 예산은 최선을 다해 신속히 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