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선거 압승후 다시 시위 격화… 최루탄·화염병 등 고개 '아수라장'

연합뉴스

발행일 2019-12-0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난달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가 범민주 진영의 압승으로 끝나 시위가 진정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홍콩 시위대들이 정부에 5대 요구사항 수용을 내세우며 시위를 격화시킬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시위대는 구의원 선거를 앞두고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폭력시위를 자제했고,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한 후 홍콩 경찰의 시위 대응도 눈에 띄게 온건해졌다.

그러나 지난 주말 경찰이 최루탄, 고무탄, 최루스프레이 등을 발사하면서 시위 진압에 나섰고, 시위대는 돌과 화염병, 유리병, 연막탄 등을 던지며 이에 맞섰다.

시위대는 몽콕, 왐포와, 훙함 등의 지하철역 입구에 불을 질렀고, 이전 시위 때와 같은 극한 반중국 정서를 표출했다.

홍콩 민주화 시위를 이끌고 있는 조슈아 웡은 "우리는 5대 요구 쟁취를 위한 긴 싸움을 계속해야 할 것"이라며 "이는 거리시위, 사회적 조직, 국제 연대 등 3가지 싸움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이와 관련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송환법 철회는 이미 받아들였으며, 이를 제외한 다른 요구 사항에 대해서는 정부의 입장을 이미 분명하게 설명했다"고 밝혀 시위대 요구의 수용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에 시위대는 오는 8일 대규모 시위를 '최후 시한'으로 정하고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투쟁의 강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