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엄친딸' 이미지 부담스러워…최근 연기 배우고 있다"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2-03 21:27: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0301000222200010851.jpg
오영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방송인 오영주가 '금수저'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방송인 오영주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날 오영주는 '하트시그널2' 출연 이후 생긴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보살들을 찾아왔다고 말했다.

오영주는 "'하트시그널2' 방송 이후 많은 분들이 엄친딸 같다고 생각하셨다"면서 "제 이름을 검색하면 '오영주 집안'이 뜬다. 유학을 다녀와서 고생 없이 자랐을 것 같다는 말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학생 때 인도에서 처음 유학 생활을 시작했고, 더 넓은 세계로 가고 싶어서 미국으로 대학교까지 다니게 됐지만 아버지가 아프셔서 한국으로 돌아와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3년 만에 엄마를 설득해서 다시 미국에 가게 됐다. 학비 걱정 때문에 공부를 열심히 해서 조기 졸업을 한 것이다. 엄친딸 이미지가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를 통해 얼굴을 알린 오영주는 방송 당시 미국 UCLA를 졸업하고 대기업 마케터로 근무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오영주는 이후 다니던 회사에서 퇴사하고 방송활동을 선언,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다가 최근 미스틱 스토리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오영주는 최종 목표가 배우라고 밝히며 "어렸을 때는 예쁜 얼굴이 아니라 연예인을 꿈꾸지 않았다. 그렇지만 예체능 쪽으로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러다 최근에 연기를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3일 오영주는 "좋은 것만 보고 듣기에도 짧은 인생이잖아요. 응원 다들 감사합니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