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민통선내 멧돼지 폐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총 37번째

이종태 기자

입력 2019-12-04 19:01: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주의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폐사체는 전날 오후 1시께 파주 민통선 내 밭에서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파주시는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를 채취한 뒤 현장을 소독하고 폐사체를 매몰했다.

이로써 멧돼지의 ASF 확진은 전국적으로 37건으로 늘었다.

파주에서는 14번째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당분간 감염된 멧돼지 폐사체가 추가로 발견될 수 있다"고 밝혔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