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장 '자리 나눠먹기 인사' 고친다

김성호 기자

발행일 2019-12-06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기존엔 알음알음 '셀프전보' 관행
희망학교명 직접묻는 방식 없애고
인천시교육청 '희망지 파악' 변경
일선교장들 "비민주적 처사" 반발


인천시교육청이 '자리 나눠 먹기'라는 지적을 받아온 초등학교 학교장 전보 인사 관행을 손보기로 했다.

시교육청이 전보 대상 학교장의 전보 희망 학교명을 개별적으로 파악하던 방식에서 전보 희망 지역(교육지원청)만 파악하는 방식으로 인사 방식을 변경했는데, 일선 교장들은 개인의 의견을 무시하는 비민주적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2020년 3월 1일 시행 예정인 학교장 전보 인사에 앞서 현 근무지에서 근무기한 4년을 채운 학교장이나, 만기(4년)를 채우지 못했어도 2년 이상 근무한 학교장 등을 대상으로 전보 희망지를 파악하고 있다.

본인이 근무하고 싶은 교육지원청 3곳을 써서 제출토록 한 것인데, 지난해까지 전보 대상자에게 희망학교를 3지망까지 파악하던 기존 방식에서 변화를 준 것이다.

교육청의 이번 결정에 만기를 채운 교장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초등학교 교장들의 협의체인 인천초등교장협의회는 교육청의 이번 조치를 반대하며 다시 검토해 달라는 뜻의 의견서를 인천시교육청에 제출했다.

'현장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은 소통 부재', '사실상 인사권자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 '공정성과 투명성을 무시하는 처사', '인사의 공정성이 훼손될 수 있다', '불확실성이 너무 커진다'는 것이 이들이 교육청에 전달한 반대의 이유다.

하지만 기존 방식도 공정하거나 투명하지 않았다. 학교장들의 전보 인사를 학교장들 스스로 결정해 인사권자인 교육감의 재량을 사실상 무력화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4년 만기를 채우지 않아도 2년 이상 근무한 학교장은 다른 학교로 자리를 옮길 수 있는데, 이러한 정보는 본인 이외에는 알 수 없어 사전에 정보를 접한 특정인만 해당 학교를 희망지로 택할 수 있었다.

또 연차가 높거나 전문직 출신 교장들이 특정 학교를 지원할 거라고 소문을 내는 방식으로, 자연스레 연차가 낮거나 전문직 경험이 없는 교장들이 근무 희망지로 선택하지 않게끔 사전에 차단하는 식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개인별로 학교에 대한 선호도는 다르지만 이러한 방식으로 교장들이 알음알음 특정 학교를 누군가에게 물려주고 또 기피학교를 피하는 것이 가능했다는 것이 현장 교사들의 설명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장의 인사 권한은 엄연히 교육감에게 있는데 이러한 관행 때문에 인사에 있어 '운용의 묘'가 발휘될 여지가 적었다"며 "기존 방식의 부작용을 바꾸려는 조치다"고 말했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