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활력'·'촛불 역행'… 김진표 총리임명 '나뉘는 목소리'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9-12-0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년만에 '경기도 출신' 기대감 커
외식업중앙회 "경기불황 극복 대안"
반대측 단체, 공동기자회견 진행


경기도 '정치 1번지'에서 첫 국무총리가 탄생할 수 있을까.

김진표(수원무)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총리 내정이 이르면 이번 주 중 이뤄진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지만 일각에서 재검토설이 흘러나오면서 임명에 대한 찬반 양론이 더 거세게 부딪히는 모습이다.

5일 추미애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내정되자, 경기지역 정가에선 "김 의원에 대한 총리 내정도 빨리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일었다.

지난 2000년 이한동 전 총리에 이어 20년 만에 경기도에서 총리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경제단체에선 김 의원을 지지하고 나섰다. '경제 전문가'인 그의 총리 임명이 어려움에 처한 경제에 긍정적 신호로 작용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입장문을 통해 "경제 전문가인 김 의원이 총리가 되면 현 정부의 경제 살리기 의지가 더욱 강화돼 소상공인 서민경제의 새로운 활로가 열릴 것으로 보는 게 소상공인들의 일반적 정서"라고 밝혔다.

외식업중앙회도 "김 의원이 총리 지명자로 거론되는 것은 경기 불황 극복을 위한 최적의 대안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한국SW·ICT총연합회도 성명을 통해 "김 의원은 기업 정책을 잘 알고 중소 벤처 붐 조성과 금융 혁신을 강력 추진하는 경제 전문가"라고 지지했고,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도 "4차 산업혁명 시대 경제개혁과 교육혁신을 동시에 수행할 총리 지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대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경기공동행동,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차별과혐오없는평등한경기도만들기 도민행동 등은 이날 오전 민주당 도당 앞에서 김 의원의 총리 임명에 반대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 단체는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내세우는 소득주도성장과 공정 경제라는 정책 기조에 적합한 인물이 아니다. 또 종교인 과세를 2년 미루자는 법안을 발표하는 등 특정 종교의 바람막이 역할을 해왔다. 사회적 소수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부 보수기독교 세력의 혐오차별 선동에 동조하는 모습을 보여왔다"며 "김 의원을 총리로 임명하겠다는 것은 촛불 정신에 역행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