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조1위로 동남아게임 준결승 진출…"우승이 보인다"

7일 캄보디아와 대결…이기면 10일 결승

연합뉴스

입력 2019-12-05 21:17: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4.jpg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5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조별 리그에서 조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박항서호는 이날 필리핀 북부 라구나주(州) 비난경기장에서 태국을 상대로 펼친 SEA 게임 축구 B조 5차전에서 태국과 2-2로 비겼다.

이날 경기로 베트남은 4승 1무를 기록함에 따라 동남아 10개국이 참가하는 SEA 게임에서 60년 만에 처음으로 우승한다는 목표에 한발짝 더 다가갔다.

앞서 박항서호는 같은 조에 있는 브루나이, 라오스, 인도네시아, 싱가포르를 차례로 꺾어 승점 13점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베트남은 일본 국가대표팀 감독 출신인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이끄는 태국과의 이날 경기에서 전반전 초반에 2점을 잇달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으나, 전반전 중반 1점을 만회한 뒤 후반 들어 상대 팀의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으로 극적인 동점 골을 만들었다.

이로써 지난 대회 우승국인 태국은 3위에 그쳐 준결승 진출에 실패하는 수모를 당했다.

이 같은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축구 팬 타인씨는 "태국을 제쳤으니 우승이 확실하다"면서 "박항서 감독님이 베트남 축구에 해준 것은 한마디로 매직"이라고 기뻐했다.

타인씨는 또 "제가 축구 경기를 직접 보면 베트남 대표팀이 지는 징크스가 있어서 잘 안 봤는데 박 감독님이 부임하신 뒤에는 볼 때마다 이겨서 너무 행복하다"면서 "박 감독님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흥분을 감추지 않았다.

현지 소셜미디어(SNS)에는 "박항서 감독님 사랑해요", "우승이 보인다", "베트남 보딕(우승)" 등 박항서호의 준결승 진출을 축하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평일 낮에 이뤄졌는데도 하노이를 비롯한 베트남 대도시에 TV나 대형 스크린이 있는 카페와 식당 등지에 축구 팬들이 대거 모여 박항서호를 힘껏 응원했다.

특히 베트남 대표팀이 동점 골을 넣으며 준결승 진출을 확정 짓자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환호하는 목소리가 시내 곳곳에서 울려 퍼졌다.

필리핀 비난경기장에도 베트남 축구 서포터스가 대거 찾아가 단체 응원전을 폈다.

박항서호는 오는 7일 A조 2위를 차지하며 60년 만에 처음으로 준결승에 오른 캄보디아와 대결한다. 이 마지막 고지를 넘으면 오는 10일 인도네시아-미얀마전에서 이긴 팀과 대망의 우승을 다툰다. /하노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