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월드컵 金… 김아랑, 부활 신호탄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12-09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ISU 4차 女1500m 2분25초066 1위
드레스덴 1천m 이후 5년만에 우승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내리막을 걷던 고양시청 김아랑이 국제 쇼트트랙 월드컵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김아랑은 지난 7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천500m 결승에서 2분25초066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김아랑이 월드컵 개인전에서 1위를 차지한 건 2014~2015시즌 드레스덴 월드컵 여자 1천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약 5년 만이다. 그는 경기 초반 하위 그룹에서 체력을 비축하다 4바퀴를 남기고 3위로 올라섰고, 이후 바깥쪽을 노려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김아랑은 스피드를 올리며 2위 그룹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우승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주장이었던 김아랑은 여자 3천m 계주 금메달 획득 이후 불운에 시달리며 내리막길을 걷는 듯했다.

그는 지난 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해 허리를 다쳤고, 남은 경기를 포기하며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하지만 2019~2020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당당히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태극마크를 다시 달았고, 1~3차 월드컵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다 4차 대회에서 그토록 고대하던 개인전 금메달을 거머쥐면서 부활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