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가 불안하다·(1)]유아 性문제, 언제든 '가해자·피해자' 될 수 있다

'대응·예방' 손 놓은 유아기관·정부… '답' 없어 속 끓는 부모

김동필 기자

발행일 2019-12-09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제 제기땐 '예민' 낙인 찍힐까봐
아이에 캐물으면 '트라우마' 걱정
대처방법 모른채 책임은 '부모 몫'
제도 부재가 '개인간 문제'로 비화

2019120801000458800023131




5세 남자 아이를 키우는 A(36·용인)씨는 이번 성남 어린이집 사태를 보며 불안에 떨었다.

얼마 전 어린이집 화장실에서 다른 남자 아이의 바지를 내리며 장난쳤다는 아이의 말이 떠올라서다.

당시엔 아이들끼리 장난 정도로 치부하고 '하지 말라'는 경고만 했는데, 이번 사태를 보니 "더 엄격하게 혼냈어야 했었나"하는 자책도 들고 언제 그 아이 부모가 문제제기를 할 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들었다.

결국 A씨는 최근 아이 부모에게 연락해 정중하게 사과했다.

6살 남아의 엄마인 B(32·서울)씨는 이번 사건 이후 아이에게 "별일 없지"라고 물었다가 충격에 빠졌다.

어린이집 낮잠시간에 이불을 덮고 누워있는데, 한 여자아이가 B씨 아이의 바지 위로 손을 올려 특정 부위 부근을 문질렀다는 것이다.

아이는 구체적으로 행위를 묘사하기까지 했다. B씨는 "두 달 넘게 지난 일이라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해당 아이 부모에겐 뭐라 말해야 할지도 전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성남 어린이집 사태는 아동 간 성문제를 수면 위로 떠오르게 했다. 특히 어린이집·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과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를 둔 부모들은 언제 우리 아이가 가해자 혹은 피해자가 될지 모르고, 이런 일이 발생해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전혀 감이 오지 않아서다.

게다가 문제를 제기하려 해도 '예민한 부모'로 낙인 찍힐까 전전긍긍하는가 하면, 아이에게 더 묻고 싶어도 혹여 트라우마로 남을까 겁나 마음만 졸이고 있다. 실제로 성남 어린이집 사태의 피해 부모는 '2차 가해'를 토로했다.

부모들의 불안에도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유아를 돌보는 기관은 '쉬쉬'하기 바쁘다. 아동 간 성 관련 사고를 대처할 매뉴얼이 없어 사고가 발생해도 보고할 의무도 없고 기관 내에서 갈등 조정을 하게끔 돼 있다.

자연히 기관에선 외부로 새어나가는 것을 경계해 합의 종용에만 급급하다. 이번 성남 어린이집 사태에서도 해당 보육시설이 성남시로 문제 사실을 보고하기까지 3일이 걸렸다.

더 큰 문제는 상위기관이 이 문제를 인지해도 뾰족한 수가 없다는 것이다. 현재 어린이집, 유치원 모두 '의무교육'이 아니기 때문에 개입할 근거가 없다.

그저 보고라도 들어오면 여성가족부 산하 해바라기센터 등 상담기관에 찾아가라는 조언밖에 할 수 없다.

결국 모든 책임은 부모에게 쏠린다. 성남 어린이집 사태에서도 '가해 부모가 잘 못 가르쳤다'는 식의 비난 여론이 들끓었고, 일부에선 피해부모에게 일을 키웠다는 비난도 일었다.

해당 기관 및 자치단체와 정부 등의 '제도의 부재'가 부모와 아이들 '개인 간 문제'로 비화돼 고소 고발로 이어지는 비극을 초래한 것이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