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트와이스 지효 과도한 촬영으로 부상, 법적조치 검토"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2-09 11:11: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0901000485200024551.jpg
사진은 지난 8월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9 M2 X 지니뮤직어워드'에 참석한 그룹 트와이스의 지효가 포즈를 취하는 모습. /연합뉴스

JYP 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지효가 사진을 찍으려는 인파로 다친 것에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트와이스 공식 SNS에 "금일 김포국제공항 입국 중, 무질서하고 과도한 사진 촬영으로 아티스트가 넘어져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반복적으로 문제가 발생할 경우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라는 글을 지난 8일 올렸다.

이어 "안전과 관련된 모든 문제는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팬 여러분들 및 일반분들과의 안전과도 직결되는 사항"이라며 "나아가 비공식 스케줄을 따라다니는 등 금지 행위를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지효는 해외 일정을 마친 후 김포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몰려드는 인파로 넘어져 넘어졌다.

트와이스 사진을 찍기 위해 많은 팬과 취재진이 몰렸고, 지효는 트와이스 멤버인 채영와 사나 부축을 받은 채 절뚝이며 준비된 차량에 탔다.

JYP는 부상 정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