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사령탑 선출 배경은 ?

비박계·비황 출신… 꼬인 패스트트랙 정국 돌파 적임 판단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9-12-10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차 결선투표까지 가는 치열 접전
총선의식 의원들 黃독주 견제 반영
용퇴론에 이기는 쇄신 중진표 결집

김재원 정책위의장도 전략가평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결과적으로 될 사람이 됐다. '비황'(非黃·비황교안) 표심이 작용했다.'

9일 자유한국당 새 원내지도부를 선출하는 경선에서 경기도 출신 5선의 심재철(안양 동안을) 의원이 당선되면서 이러저러한 말들이 나돌고 있다.

원내대표·정책위의장 후보로 구성된 '심재철·김재원' 팀은 이날 전체 106표 중 1차에서 39표를 얻으며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 득표를 못해 2차 결선 투표까지 치렀다.

2차 투표에서는 52표를 얻어 각각 27표를 얻은 강석호(3선)·김선동(재선) 후보를 크게 이겼다.

결선 투표까지 가는 접전이 펼쳐졌지만, 심재철 조가 1차 투표나 결선 투표에서 줄곧 1위를 놓치지 않은 것은 내년 총선을 의식한 의원들의 복잡한 심경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심 의원은 비박(비박근혜)계에 비황으로 분류된다.

이처럼 심 의원이 원내 지휘봉을 거머쥔 것을 놓고 우선 그가 국회부의장 출신 5선 의원으로서 황 대표의 독주 체제를 견제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심 의원은 이날 선거 직전 정견발표에서도 "이번 경선 과정에서 이른바 황심(黃心·황교안의 의중)이 언급됐지만, 저는 황심이란 없고, 황심은 '절대 중립'이라고 확신한다"며 "황심을 거론하며 표를 구하는 것은 당을 망치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경선 과정에서 주요 변수로 꼽혔던 '황심'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중진의원 용퇴론' 등이 빗발치는 상황에서 중진 의원들의 '반황'(反黃·반황교안) 표 결집도 유도했다. 그는 연설에서 "중진쇄신론이 나오는데 쇄신을 위한 쇄신이 돼서는 안된다. 이기는 쇄신이 돼야 한다"며 중진표 결집을 시도했다.

심 의원은 그동안 대여공세에 앞장서 왔으며, 김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전략가로 통한다는 게 당 안팎의 평가다.

결국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의 꼬인 실타래가 도무지 풀릴 기미가 없는 상황에서 여야 협상 경험이 많은 중량감 있는 다선 의원 쪽에 손을 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심 의원은 이날 정견 발표에서도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그는 "공수처법과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은 '악법'"이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투쟁하되, 협상하게 되면 이기는 협상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