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전환기 건강검진 '노인 조기사망률 낮춘다'

아주대 예방의학 이윤환 교수팀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12-11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검자·미수검자 5년간 추적 관찰
38%가량 차이… 비용 절감 효과도


아주대 의대 이윤환 교수
이윤환 교수
66세 노인 인구가 받게 되는 노년기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이 노인의 조기사망률을 낮추는데 기여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화제다.

아주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이윤환 교수팀(이경은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노인 코호트에 등록된 2007~2008년 생애전환기 건강검진 수검자를 대상으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동안 추적 관찰해 누적 생존율(사망률)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건강검진 수검자 집단과 미수검자 집단은 각각 1만1천986명으로 성별, 소득수준, 생활습관 및 만성질환 유병상태가 비슷한 노인인구 집단으로 비교했다.

조사는 기존에 알려져 있는 조기 사망의 위험요인인 ▲성별 ▲연령 ▲소득수준 ▲만성질환 유병 상태 ▲흡연 ▲신체운동 및 체질량지수 등을 통제한 상태에서 '건강한 노인'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아울러 미수검자와 수검자 간에 기존에 알려진 조기 사망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요인을 일치시킨 상태에서 사망률 간의 차이를 비교 분석 했다.

그 결과 전체사망률에서 미수검자 집단이 수검사 집단 보다 약 38% 높게 나타났다. 비용도 생애전환기 건강검진 수검자가 미수검자보다 약 12만원 정도 적게 지출하는 것도 확인됐다.

'노년기 생애전환기 건강진단'은 국가가 66세 인구를 대상으로, 노쇠의 조기 발견을 통해 건강한 노년을 보낼 수 있도록 시행하는 '예방적 선별검사사업'으로 2007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검사항목은 하지기능, 인지기능, 배뇨기능, 일상생활기능 평가 및 골밀도 검사 등으로 구성됐다.

이윤환 교수팀은 "지금까지의 연구가 주로 입원환자와 같이 노쇠한 노인에서 신체적 기능평가에 대한 긍정적 효과를 주로 보고해 왔다"고 하면서 "이번 연구는 건강한 노인에서 신체기능평가의 중요성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근거로써 가치 있는 연구결과"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지난 7월 '노년기 국가검진에 참여한 노인의 5년 생존율: 코호트 연구'란 제목으로 SCI 등재 학술지인 노인학 및 노인병학(Archives of Gerontology and Geriatrics)에 게재된데 이어 지난달 개최된 대한노인병학회 제64차 학술대회에서 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