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머리 소녀시대가 지나간 뒤, 티파니의 홀로서기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오늘 방송

연합뉴스

입력 2019-12-10 13:46: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1001000567600028681.jpg
티파니 /연합뉴스=MBC TV 제공

단발머리에 매력적인 눈웃음, 소녀시대 리드보컬이던 티파니는 2007년 데뷔와 동시에 크게 주목받았다. 그랬던 그는 데뷔 10주년을 맞아 고향 미국으로 돌아가 홀로 무대 위에 섰다.

2007년 데뷔와 동시에 걸그룹 신드롬을 일으키며 사랑을 독차지한 소녀시대. 일명 '앙탈 춤'을 추며 소녀가 아니라고 노래하던 소녀들은 발매하는 음반마다 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음악은 물론, 춤과 콘셉트까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중에서도 눈에 띄게 넓은 팬덤을 구축한 티파니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출신 재미교포 2세다. 그는 어린 시절 한인 타운에서 선배 가수인 보아 무대를 보며 가수 꿈을 꾸기 시작했다. 열다섯에 가족들 반대를 무릅쓰고 한국행을 결정할 만큼 K팝은 그에게 강렬한 끌림이었다.

가수가 되겠다는 일념으로 왔지만 한국 생활은 녹록지 않았다. 학업과 연습생 생활을 병행해야 했고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과외도 했다. 힘든 순간이 찾아올 때마다 티파니는 음악에 대한 사랑으로 열정을 지켰다. 끊임없이 자신을 채찍질한 3년 세월은 미국 소녀 스테파니를 소녀시대 티파니로 만드는 과정이었다.

데뷔 10주년, 티파니는 15세 때 떠난 고향으로 돌아왔다. 10여년간의 걸 그룹 멤버 생활은 자기 생각과 감정을 드러내는데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던 시간이었다. 굴레에서 벗어나 솔직한 나를 표현하는 데 도움을 받기 위해 티파니는 심리상담을 받았다.

외로운 티파니에게 힘이 되어주는 건 바로 소녀시대 멤버들. 10년 간 가족처럼 지낸 멤버들은 늘 응원을 보내준다. 그렇게 티파니는 혼자서 방송 촬영을 하고, 앨범 녹음을 하는 일에 익숙해지고 있다.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여의고, 꿈을 이루기 위해 가족의 품을 떠나온 티파니에게 음악은 가장 큰 힘이었다.

그룹, 유닛, 솔로 활동을 통해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보여준 그의 도전기가 10일 저녁 8시 55분 MBC TV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