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전 지역에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이종태 기자

입력 2019-12-10 19:02: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1001000579900029411.jpg
멧돼지 포획. /경인일보DB

"야생 멧돼지 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계속 나오니 어쩔 수 없이 전면 포획에 나섰습니다."

파주시가 10일 야생 멧돼지와의 전면전을 선언하고 민통선 내를 제외한 전체 지역에서 주·야간 총기포획을 실시한다.

시는 앞서 지난 11월 25일부터 조리읍, 법원읍, 광탄면 등 일부 지역에서 야생 멧돼지 야간포획을 실시하고 있으나 멧돼지를 모는 엽견(獵犬) 이용이 허용되지 않은 데다 야간시간으로 한정돼 포획에 어려움을 겪었다.

시는 이에 따라 환경부에 건의해 이날부터 파주시 전역에 대한 주·야간 총기포획과 엽견 이용이 가능해졌다.

시는 그러나 민간인출입통제선 안에서는 야간활동이 엄격히 제한됨에 따라 군부대와의 협의를 통해 주 3회 민관군 합동 야간포획을 실시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5일 멧돼지 포획 트랩 110대를 추가 설치했으며, 이날 현재까지 총 227마리의 멧돼지를 포획했다.

시는 총기 사용으로 인한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마을 방송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 가을 수확기 피해방지단을 기동포획단으로 재편성하고 30명에서 39명으로 확대 운영하는 등 멧돼지 포획을 통해 ASF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일 파주시 진동면 하포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경기도는 매년 파주 임진각에서 개최하는 제야 및 새해맞이 행사장소를 광주시 남한산성으로 변경(12월 9일자 2면 보도)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