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토론' 정기국회 넘긴 패스트트랙, 운명은?… 이재정·박수현·진성준·정미경·박성중·안형환 출연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2-11 01:43: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1101000626900031291.jpg
100분토론 /MBC 제공

'100분토론'에서 '정기국회 넘긴 패스트트랙, 운명은?'을 주제로 토론을 나눈다.

지난 9일, 여야가 국회 정상화 방안에 전격 합의했다. 10일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 민식이법, 유치원3법 등 민생 법안을 처리하고,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은 정기국회에 상정하지 않기로 한 것.

자유한국당에 새 원내 지도부가 들어서면서 협상 여지가 생겼고, 민생법안 처리를 요구하는 여론의 압력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11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선 여야가 다시 충돌할 것으로 전망된다. 선거법과 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법을 둘러싼 여야 각 당의 입장 차는 아직 좁혀지지 않은 상태다.

정치권이 빠른 시일 내 타협점을 찾지 못한다면, 여당은 살라미 임시국회, 야당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다시 선언하면서 극한 대치로 빠져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 '100분토론'에서는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박수현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진성준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박성중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안형환 전 한나라당 국회의원이 출연해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를 돌아보고 향후 과제에 대해 이야기 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