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유력 후보' 김진표, 청와대에 고사 의견… "여전히 그가 적임자" 주장도

강기정 기자

입력 2019-12-11 11:26: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진표_의원_크기조절.jpg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유력시되던 김진표(수원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에 고사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보진영의 반대가 주된 원인이 됐다. 내년 4월 총선에서 여당의 안정적인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가운데 김 의원이 총리에 임명될 경우 민주당의 총선 가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부담을 줄 수 없다는 고민 끝에 최근 청와대에 이런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 측은 "문재인 정부 후반기를 안정적으로 이끌어가려면 내년 총선에서 여당이 압도적으로 승리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 사실상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총선 모드인데 진보진영에서 반대하는 김 의원이 총리로 내정되면 그 여파가 총선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김 의원이 깊이 고민한 것 같다"고 귀띔했다.

총리 내정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청와대와 민주당 내에서는 여전히 김 의원이 적임자라는 의견이 적지 않아, 지명 막판까지 격론이 예상된다. 

KakaoTalk_20191105_145917108_17
발언하는 김진표 의원. /김진표 의원실 제공

실제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김 의원의 총리 지명을 찬성하는 의견(40.8%)이 반대(34.8%)보다 오차범위(±4.4%) 내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차범위 내지만 스스로를 진보 지지층이라고 밝힌 응답자들 중에서도 김 의원의 총리 임명에 찬성하는 경우(41%)가 반대하는 쪽(39.6%)보다 근소하게 많았다.

20년 만에 부상한 '경기도 총리론'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대안 인사로는 정세균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조만간 총선 불출마 의사를 공식 표명할 것으로 알려진 원혜영(부천오정) 의원 등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총리 지명 문제는 계속 검토 중으로 아무 것도 정해진 게 없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