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임은수·김예림 "국내 피겨 1인자 가리자"

13~15일 김해서 회장배 랭킹대회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12-12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내 피겨 일인자를 가르기 위한 '2019 KB금융 전국남녀 회장배 랭킹대회 겸 차기 시즌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이 13일부터 15일까지 경남 김해에서 개최된다.

경남 김해문화재단 시민스포츠센터 빙상장에서 열리는 랭킹대회에는 '제2의 김연아'를 꿈꾸는 유영(과천중)과 임은수(서울 신현고), 김예림(군포 수리고)이 경쟁에 나선다.

우선 유영의 경우 올 시즌 한국 선수 최초로 세 바퀴 반을 도는 고난도 점프인 '트리플 악셀'을 실전에서 성공하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인 지난 10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개인 최고점인 217.49를 획득해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시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4위를 기록해 그랑프리 파이널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국제무대에서 경쟁력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유영이다.

임은수는 2018~2019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5차에서 동메달을 차지하며 김연아 이후 9년 만에 시상식에 오른 선수다.

다만 올 시즌에는 시니어 그랑프리 1차에서 5위, 6차에서 7위를 각각 기록해 다소 부진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김예림은 지난 9월 ISU 챌린저 대회인 네벨혼 트로피에서 은메달을 획득했으나, 만족할 만한 성적을 더 이상은 내지 못하고 있는 상태임에 따라 이번 랭킹대회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둘지 기대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번 대회와 다음 달에 열리는 종합선수권대회의 점수를 합산해 남자싱글 4명, 여자싱글 8명의 국가대표를 선발할 방침이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