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생아실에도 CCTV 단다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9-12-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4시간 녹화·30일간 저장
경기도가 공공의료원 수술실에 이어 신생아에 대한 안전성 강화를 위해 산후조리원 신생아실까지 범위를 확대해 CCTV를 설치 운영한다. 12일 여주시 공공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 24시간 녹화되는 CCTV가 운영되고 있다. 해당 CCTV가 녹화한 영상은 조리원 내 외부와 단절된 설비에만 30일간 저장된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수술실 이어 '아영이 사건'으로 필요성 커지자
내년부터 공공의료원·산후조리원 설치·운영


지난 10월 부산의 한 산부인과 간호사가 생후 5일된 신생아를 학대, 의식불명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른바 '아영이 사건'으로 신생아실 CCTV 설치 의무화 목소리가 높아지자 경기도가 내년부터 공공의료원·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 CCTV를 설치·운영한다.

도의료원 산하병원 6곳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해 운영 중인 도는 12일 신생아실이 있는 도의료원 포천병원과 여주공공산후조리원에도 CCTV를 24시간 가동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도는 해당 병원·산후조리원을 건립하는 과정에서 신생아실에 이미 CCTV를 설치한 바 있는데 관리지침 마련 등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각종 보안 강화 작업을 거쳐 이르면 다음 달 가동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신생아 학대가 의심되는 사안 등에 한해 보호자에게 영상물 사본을 제공할 예정이다.

도의료원 측은 "신생아는 작은 충격에도 치명타를 입을 수 있고 면역력 등이 약해 보다 세심하게 돌봐야 한다. CCTV를 운영해 관리체계를 강화하면 '아영이 사건'과 같은 일을 막고 이용자들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미 건립과정에서 CCTV를 설치해 보안을 강화하는 작업만 거치면 돼 비용도 크게 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재명 도지사도 자신의 SNS를 통해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지키는 일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3곳 중 2곳 꼴은 CCTV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아영이 사건' 이후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지난달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산후조리원협회 측에서도 설치 필요성을 주장하는 등 안전성 강화 차원에서 찬성하는 여론에 힘이 실리는 가운데 종사자들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