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시공승인 안났는데 밀어붙인 '기공식'… 경기도 뒤늦게 명칭변경 '망신살'

전상천·김도란 기자

발행일 2019-12-1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
12일 오후 의정부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연장(도봉산∼옥정) 사업 착수 기념식'에서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안병용 의정부시장, 이성호 양주시장, 정성호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사업'
서울시와 이견 '난항'에도 취소안해
논란 우려 '착수기념식' 바꿔 진행
미리 제작 현수막엔 '기공식' 황당
李지사 선거법 위반될까 참석안해


경기도가 지하철 7호선을 운영하는 서울시와의 이견 차 때문에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2공구의 시공 승인을 국토부로부터 받지 못했음에도 불구, 기공식을 강행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기공식에 참석하러 의정부 경기북부청사에 대기했던 이재명 도지사는 논란이 불거질 것을 우려해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도는 행사명을 '기공식'에서 '착수 기념식'으로 긴급 변경하는 꼼수를 부리는 등 망신살을 자초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일고 있다.

도는 12일 오후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도봉산∼옥정) 사업 착수 기념식'을 열었다.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은 오는 2024년 말 개통을 목표로 도봉산∼의정부 장암∼탑석∼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15.3㎞를 단선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도는 1~3공구 가운데 가장 먼저 설계를 끝낸 탑석역 하부 안전보강공사 등을 포함한 2공구에 대한 시공승인을 지난 10월 국토부에 신청했다.

도는 특히 12일을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2공구의 첫 삽을 뜨는 D-데이로 계획하고, 국토부의 중재 아래 서울시와 지하철 7호선 연장공사 관련 문제점 해결을 위한 협의에 나섰지만 이견 차가 커 난항을 빚고 있다.

국토부도 현재 지하철 7호선을 관리·운영하는 서울시가 안전 문제를 이유로 복선 철도와 단선 철도 연결에 반대하며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시공 승인을 내주지 않았다.

하지만 미리 제작한 현수막과 안내문 등에는 '기공식'이라는 표현이 그대로 쓰였고, 행사에 참석했던 내외빈들은 '착수 기념식'이라는 변경된 행사 명칭에 당황한 표정이 역력하는 등 혼란만 초래했다.

도는 행사 당일 부랴부랴 사회자의 대본 등을 '착수 기념식'으로 변경했다. 이로 인해 미리 제작한 현수막과 안내문 등에는 '기공식'이라는 표현이 그대로 쓰였고, 행사에 참석했던 내외빈들은 기공식 대신 '기념식'이란 현수막 등을 보고 당황한 표정이 짓는 등 어수선했다.

결국 이재명 지사는 국토부 승인이 나지 않은 상태에서 기공식에 참석했다가 선거법 위반 등의 논란이 나올 것을 우려해 집무실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이 지사의 착수 기념식 불참은 법상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최대한 문제소지를 만들지 말자는 취지에서 (행사장에) 가지 않으신 것"이라며 "서울시와 협의를 서둘러 연내 착공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상천·김도란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김도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