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애즈원 '원하고 원망하죠' 시즌 최다불 기록…결혼·이민 근황 공개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2-13 22:17: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1301000803500040591.jpg
애즈원 /JTBC '슈가맨3' 방송 캡처

'슈가맨3'에 여성듀오 애즈원이 소환됐다.

13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서는 애즈원이 유희열 팀의 슈가맨으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애즈원은 히트곡 '원하고 원망하죠'를 부르며 등장,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애즈원은 50불 정도를 예상했지만 87불에 성공해 '슈가맨3' 시즌 최다 불을 기록했다.

무대를 마친 애즈원은 "너무 떨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크리스탈은 "가사를 다 틀렸다. 뭐라고 불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애즈원은 녹화 전부터 걱정이 많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크리스탈은 "저희가 굉장히 시끄럽다. 목소리도 크고 그래서 '시끄러운 시스터즈'라는 별명도 있었는데, '슈가맨3' 출연은 엄청 조용해야 해서 조심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에 이민은 "그런데 어차피 사람들이 못 알아보신다"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애즈원은 특히 해당 곡이 발표된 시대에 태어난 10대들이 노래를 아는 것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10대들은 "이 노래가 지금 나오면 히트할까?"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크리스탈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부동산 중개업자로 일하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크리스탈은 "2년 전 미국으로 이주했다. 그래서 '시즌2'에 출연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 미국에 집을 살 생각이 있으면 언제든 연락 달라"고 홍보했다.

특히 크리스탈은 "2집 당시 매니저와 10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민은 크리스탈의 남편에 대해 "매니저로 일할 당시 그 바쁜 새벽에 크리스탈을 위한 간식을 준비했더라"고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민은 또 "나는 촌놈(?)하고 결혼했다"며 "한국에서 영어 관련 일에 종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는 애즈원의 데뷔 20주년이었다. 두 사람은 과거 한인타운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고 소개하며 "체구도 비슷하고, 목소리도, 성격도 비슷한데 남자 보는 취향이 다르다. 그래서 지금까지 잘 지낼 수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