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 신임단장 부임…에이스 조한선 트레이드 예고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2-14 00:50: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1401000804300040631.jpg
스토브리그 /SBS '스토브리그' 방송 캡처

'스토브리그' 남궁민이 만년 꼴찌팀 드림즈의 단장으로 부임했다.

1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1회에서는 4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한 프로야구팀 드림즈의 신임단장이 된 백승수(남궁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드림즈 선수들은 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도 실수를 반복했고, 파벌이 나뉜 코칭스태프들은 더그아웃에서 몸싸움을 벌여 팬들을 실망하게 만들었다.

운영팀장 이세영(박은빈 분)은 코칭 스태프들의 싸움을 말리며 "애들도 본다. 우리 진짜 이거밖에 안되냐. 시즌 마지막 경기다"고 화냈다.

패배의식에 찌든 드림즈의 선수들과 스태프, 직원들은 큰 점수차로 졌음에도 불구하고 농담을 나누며 웃음을 지어보였다.

그 모습을 본 이세영은 술에 취해 "아무리 그래도 지고도 웃는 건 아니지. 어떻게 10점 넘게 먹고 팬들한테 웃으면서 인사를 하냐"라고 탄식했다.

기존 단장이 사임한 후 이세영은 사장 고강선(손종학 분)과 함께 신임단장 면접을 실시했다. 이세영은 핸드볼 단장 출신 백승수가 면접에 등장하자 놀랐다.

백승수는 인터넷에 악의적으로 편집한 경기 영상이 많다는 고강선의 말에 "악의적인 편집은 계속 늘어날지도 모른다. 10년 이상 꼴찌를 할지도 모른다. 신생팀이 생긴다고 해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백승수는 코치진들의 파벌 싸움과 양쪽 파벌에 모두 무시 당하는 힘없는 감독, 만년 꼴찌 이미지와 떨어진 의욕, 낙후된 시설 등을 거침없이 지적했고, 이세영은 자신의 팀을 비난하는 백승수에 반감을 드러냈다.

백승수는 "기분이 나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보단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단주 조카이자 실질적인 구단주를 맡고 있는 권경민(오정세 분)은 핸드볼, 씨름단, 하키팀을 모두 우승시키며 '우승청부사'로 불리는 백승수의 이력을 높이 사 그를 신임단장으로 낙점했다.

백승수는 그의 경력을 의아해하는 이세영에게 맡았던 씨름단과 아이스하키팀, 핸드볼 팀이 모두 해체됐다고 설명하며 "야구는 그럴 리 없죠?"라고 물었다.

부임 후 백승수는 파벌싸움을 하는 투수코치 최용구(손광업 분), 수석코치 이철민(김민상 분)에게 "파벌싸움 해도 좋은데 성적으로 해라. 정치는 잘하는데 야구는 못하면 제일 쪽팔린 거 아니냐"고 일갈했다.

하지만 백승수는 파벌싸움을 하는 코치진을 교체 없이 간다고 밝혔다. 또 감독은 3년 유임하기로 했다. 특히 그는 4번 타자인 임동규(조한선 분)을 트레이드하겠다고 밝혀 이세영을 경악하게 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이 소식을 들은 임동규는 수상 후 "드림즈가 아닌 다른 곳에서의 야구는 상상할 수 없다. 드림즈에서 은퇴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날 밤 임동규는 백승수의 차를 부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