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산부인과 병원 화재… 연기흡입 2명 외 인명피해 없어

손성배 기자

입력 2019-12-14 14:46: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22.jpg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일산 산부인과 병원 화재로 신생아와 임산부들이 인근 건물과 소방서로 대피했다.

14일 오전 10시 7분께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산부인과 병원·산후조리원 1층에서 불이 났다.

병원 내부에 있던 신생아 11명과 임산부 등 357명은 옥상으로 대피했다가 구조돼 인근 은행 건물 1층과 병원 인근에 있는 일산소방서 3층 대회의실로 옮겨져 머무르고 있다.

111.jpg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여성병원 건물은 지하 3층 지상 8층 규모로 신생아와 출산한 산모, 수술을 앞둔 임신부 등이 있었다. 출산이 임박한 산모 등 20여명은 고양·부천의 다른 대형병원으로 옮겨갔다.

인명피해는 단순 연기 흡입 2명 외 없었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직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장비 62대와 소방력 124명을 동원하는 등 총력대응했다. 불은 20여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의료진도 임산부와 가족들을 화재 발생 직후 대피시켜 참사를 막았다.

333.jpg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1층 배관에 동파를 방지하려고 설치한 열선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