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측, 악플러 추가 고소…'프듀2 갤러리' 폐쇄신청도

연합뉴스

입력 2019-12-16 13:32: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1601000906000045631.jpg
가수 강다니엘이 지난 7월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솔로 데뷔 앨범 '컬러 온 미(color on me)' 발매 쇼케이스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공황장애로 활동을 중단한 가수 강다니엘(23) 측이 이른바 '악플러'로 불리는 인터넷 악성 글 게시자들을 추가로 고소하는 한편, 특정 사이트 게시판을 악성 게시물이 집중되는 곳으로 지목하며 폐쇄를 요청하고 나섰다.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16일 강다니엘 공식 홈페이지에 "추가로 선별한 자료를 통해 2차 고소장 제출을 마쳤다"고 밝혔다.

앞서 9월 강다니엘 측은 상습적이고 악질적인 온라인 게시물을 선별해 모욕죄 등 혐의로 서울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후 팬 제보를 통해 수십만 건에 이르는 악성 게시물을 증거로 확보했고 이를 토대로 2차 고소에 나섰다.

소속사는 "합의 및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소속 아티스트와 팬 여러분을 비방할 목적의 상습적·악질적 악성 게시물을 최우선 선별해 정기적으로 후속 조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다니엘은 지난 3일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는 글을 자신의 팬카페에 올렸다. 다음 날 소속사는 강다니엘이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며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강다니엘 측은 인터넷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프로듀스101 시즌 2 갤러리'에 강다니엘에 대한 명예훼손 게시물 등이 지속해서 게시되고 있다며 법원에 폐쇄를 신청하기도 했다.

강다니엘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율촌은 보도자료에서 디시인사이드를 상대로 '프로듀스101 시즌 2 갤러리' 폐쇄를 요구하는 내용의 신청을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은 "시즌 2 갤러리에는 현재 수백만 개의 게시물이 공개적으로 게시되어 있는데, 이 중 상당수 게시물은 강다니엘 씨를 비방하며, 그의 사회적 평가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명예훼손적 허위사실"이라며 "정상적인 표현의 자유를 벗어나 매우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한 불법 게시물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