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감소·사지마비 부르는 '시신경척수염' 환자 증가세"

초기 증상 '다발성경화증'과 비슷해 정확한 조기진단 중요

연합뉴스

입력 2019-12-16 13:32: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신경이나 척수에 염증이 생겨 시력이 떨어지고 사지가 마비되는 희귀질환인 '시신경척수염' 환자가 국내에서 매년 20% 가까이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서울대병원(김성민)·서울의료원(김지은)·삼성서울병원(신동욱) 공동 연구팀은 2010∼2016년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시신경척수염 환자가 2010년 375명에서 2016년 1천365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인구 10만명당 환자 수로는 2010년 0.75명에서 2016년 2.56명으로, 매년 18.5%씩 증가했다.

시신경척수염은 시신경이나 척수에 자가면역성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눈 뒤쪽의 시신경에 염증이 시작되면 시력이 저하되거나 시야가 흐려지고 통증이 나타난다. 염증이 척수에 발생하면 사지 마비나 호흡곤란 등 장애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 질환은 아시아인에게 유병률이 높은데, 여성 환자가 70∼90%로 대부분이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김성민 교수는 "한국인은 서양인보다 시신경척수염에 취약한 유전적, 환경적 특성을 갖고 있다"면서 "여기에 그동안 정확한 진단이 어려웠던 환자들이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조기진단이 가능해져 환자 수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시신경척수염은 초기 증상이 유사한 다발성경화증과 오인되지 않도록 조기 진단에 주의해야 한다.

다발성경화증 역시 뇌와 척수에 생기는 원인 불명의 희귀 난치성 염증 질환으로, 감각기관의 인지능력 저하와 운동신경 마비로 인한 운동장애가 특징이지만 예후와 치료법은 시신경척수염과 매우 다르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다발성경화 저널'(Multiple Sclerosis Jour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