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 행정구역조정 '맞손'… 내년 상반기 절차 마무리 전망

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12-2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수원시·화성시는 23일 '수원-화성 간 불합리한 행정구역 경계조정을 위한 공동협약'을 체결한다.

수원·화성시의회(10월 29일자 1면 보도)에 이어 지난 20일 경기도의회에서 수원 망포동과 화성 반정동 간 경계조정 관련 의견청취 안건이 통과되면서 지자체 간 합의 절차가 끝났음을 공식화하기 위함이다.

아직 행정안전부 검토 등 복잡한 절차가 남았지만, 지자체 간 합의 내용을 그대로 수용하는 경우가 많아 경계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지자체 간 합의 이후 6개월여 만에 경계조정이 이뤄진 수원-용인 사례를 고려할 때, 수원-화성 경계조정 관련 절차도 내년 상반기 안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화성 경계조정 갈등은 수원 망포4지구 부지가 70%는 수원 망포동에, 30%는 화성 반정동에 속하면서 지난 2014년 촉발됐다. 'ㄷ'자 형태의 수원 망포동 지역에 화성 반정동이 속해 있는 모양새다.

경기도 중재안에 따라 당시 동일면적(19만8천㎡)을 맞교환한다는 내용으로 합의점을 찾는 듯했으나 군 공항 이전 등 문제로 지자체 간 관계가 나빠지면서 한동안 논의가 중단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11월 수원·화성·오산시가 '산수화 상생협약'을 체결하면서 재차 논의의 물꼬를 텄다. 이후 화성시의회가 요구한 4개 협력사업에 수원시가 긍정적인 의견과 대안을 제시하면서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