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강생 학대' 피겨코치 자격정지 1년 중징계

손성배 기자

발행일 2020-01-02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빙상연맹 결론에 학생 부모 '반발'
"폭행, 가볍지 않아" 재심의 신청
관계자 "수사 결과따라 변경 가능"


피겨스케이팅 수강생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코치(2019년 8월 29일자 7면 보도)가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으로부터 자격정지 1년 중징계를 받았다.

빙상연맹은 최근 제17차 관리위원회를 열고 피겨코치 A씨의 수강생 학대 혐의에 대해 자격정지 1년 징계를 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

빙상연맹은 징계혐의자와 피해 선수 부모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해 4월 6일 경기도의 한 빙상장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B양의 이마를 2차례 폭행한 행위를 확인했다.

빙상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27조(징계종류)를 보면 지도자에 대한 징계는 중징계(출전정지, 자격정지, 해임, 제명)와 경징계(견책, 감봉)로 나뉜다.

자격정지는 1년간 빙상연맹에 지도자 등록을 하지 못하고 빙상연맹이 주최·주관하는 피겨 대회의 '코칭 박스'에 서지 못하는 등 제약을 받게 되는 징계다.

복수의 학대 피해 부모들은 A씨의 폭력과 폭언은 가볍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의 신청서도 접수했다.

B양의 어머니는 "아이가 눈 앞에서 폭행을 당하는 모습을 목격한 다음부터 화장실도 못 가고 대기실에 앉아서 훈련 장면을 지켜보다 못해 신고를 한 것인데, 자격정지 1년은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대 피해를 호소하는 학생의 어머니도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만 놓고 정한 징계 수위는 가벼울 수밖에 없다"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폭행을 당했다는 아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

빙상연맹은 징계 사유에 포함되지 않은 다른 피해 제보와 혐의는 수사 결과에 따라 추후 징계 수위를 상향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1월 A씨의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수사기관의 처벌 수위에 따라 징계를 더 무겁게 변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