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몰제 앞둔 수원시 영흥공원 '체육시설' 민원戰

배재흥 기자

발행일 2020-01-14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원 영흥 공원4
수원시가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영흥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체육시설 설치문제 등을 놓고 주민들 간의 이견이 발생해 난관에 봉착했다. 사진은 민간공원 특례사업 방식으로 추진되는 수원시 영통구 영흥공원.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조성사업 3번째만에 환경평가 통과
기존 축구장등 옮기기로 계획 변경
이전지 주민 "통학안전 우려" 반발
이용자들 "철거반대"… 市 골머리

오는 7월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영흥공원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수원시가 공원 내 체육시설 설치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시는 지난해 영흥공원 조성 사업에 대한 한강유역환경청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과했다. 신축 예정인 공동주택과 기존 자원회수시설의 거리가 가깝다는 이유로 3년간 '부동의' 결정을 받아온 끝에 얻은 결과다.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하는 대신 사업 계획 일부가 변경됐다. 기존 남쪽에 짓기로 한 공동주택이 자원회수시설과의 거리를 고려해 북서쪽으로 옮겨졌다.

옮겨 간 공동주택 부지에는 축구장·배드민턴장·인라인스케이트장 등 기존 체육시설이 있었다. 시는 해당 시설 이전을 선택했다.


1414.jpg
수원시가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영흥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체육시설 설치문제 등을 놓고 주민들 간의 이견이 발생해 난관에 봉착했다. 사진은 수원 영흥공원 친환경 공원 보장요구 현수막.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이전부지를 놓고 인근 주민들이 반대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주민들의 가장 큰 우려는 '통학 안전'이다. 체육시설 입구에 4차로가 생기면서 인접한 초·중·고교 학생들의 안전과 면학 분위기를 해칠 수 있다는 문제 의식이다.

이 밖에도 체육시설 특성상 다른 지역에 사는 시민들의 출입이 잦아져 교통 혼잡이 발생할 수 있다는 걱정도 하고 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현재 '영흥공원 비상대책위원회'를 조직해 집단 대응에 나서고 있다.  


반면 기존 체육시설 이용자들의 입장은 정반대인 상황이다. 이들은 체육시설 인근에 '철거 반대' 현수막을 부착하고, 시에 민원을 제기하는 방식으로 인근 주민들과 또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둘러 공원 조성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시는 양측 민원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난관에 봉착했다. 


1241412.jpg
수원시가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영흥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체육시설 설치문제 등을 놓고 주민들 간의 이견이 발생해 난관에 봉착했다. 사진은 수원 영흥공원 체육시설 철거 반대 요구 현수막.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시는 오는 22일 오후 7시 주민공청회를 열어 양측 입장을 조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양쪽 입장 차이가 너무 커서 쉽게 판단하기 어려운 사안"이라며 "공청회를 거쳐 합리적인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흥공원(59만3천㎡) 조성 사업은 '민간공원 특례사업' 방식으로 추진된다. 민간 사업자가 부지의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지자체에 기부하고 30% 미만 부지만 개발하는 형태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