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라앉은 수원군공항 이전… 총선 '지역 이슈'로 급부상

김영래 기자

발행일 2020-01-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jpg
아파트 숲에 둘러싸인 수원 군공항 전경. /경인일보DB


대구 사업 확정 앞두자 다시 관심
후보자들 공약·정책결정등 '촉각'

표류하고 있는 '수원군공항이전사업'과 달리 대구 군공항(K2) 이전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지난 16일부터 대구 군공항 이전지 선정을 위한 사전 주민투표가 진행 중이며 예비 이전 후보 지역인 경북 군위와 의성 군민은 첫날부터 높은 투표율(군위군 30.82%, 의성군 47.77%) 을 기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4·15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수원군공항이전사업이 지역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대구 군공항의 경우 21일 본 투표가 끝나면 이전지가 최종확정된다.

반면 수원 군공항 이전사업의 경우 피해 당사자 등 시민 상당수가 이전사업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내놓고 있지만 시민 대다수가 반대한다는 잘못된 정치적 논리로 '예비'자(字)조차 떼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4·15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의 공약 등 정책적 결정이 해당 사업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대구 군공항 이전지보다 먼저 이전 후보지가 결정됐지만 수원 군 공항 이전 사업은 경제·사회적 효과(10조원대 사업)조차 제대로 공개되지 않았다.

이 같은 결과는 화성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그대로 반영됐다.

경인일보가 지난해 12월 12일부터 14일까지 화성시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1천5명에게 '수원군공항이전사업' 찬·반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 51.8%가 이전을 반대했다. 지난 1차 조사에선 응답자 48.8%가 이전을 반대했다.(2019년 12월 18일 4면 보도)


2.jpg
수원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인 화옹호 간척지. /경인일보DB

지역별 찬반 여부도 극렬하게 엇갈렸다.

화성 서부권(우정읍, 향남읍, 남양읍, 매송면, 비봉면, 마도면, 송산면, 서신면, 팔탄면, 장안면, 양감면, 정남면, 새솔동) 지역의 주민들은 군 소음을 우려, 군공항 이전을 적극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율이 무려 73.5%였다.

수원군공항 소음피해의 직접 피해 지역에 거주하는 화성 중부권(봉담읍, 진안동, 병점동, 반월동, 기배동, 화산동) 주민 절반 이상은 군 공항 이전을 찬성했다.

지난 2017년 2월 화옹지구가 예비후보지로 결정됐지만 시민들에겐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과 달리 '주민결정권'이 부여되지 않았다.

화성 동탄에 거주하는 이모(52)씨는 "수원군공항이 동탄과 수원 경계 인근에 있다는 사실을 최근에서야 알았다"며 "그동안 내가 사는 화성지역에 군공항이 이전된다고 잘못 이해해 반대했었다"고 했다.

봉담에 사는 김모(40)씨는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처럼 주민투표 등을 통한 주민결정권이 부여되어야 한다"며 "4·15총선 주자들의 공약을 면밀히 살필 것"이라고 했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김영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