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전용매장, 발길 닿기 쉽게… 임대료, 여객 증감률과 연동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자' 선정절차 시작

정운 기자

발행일 2020-01-20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기업 사업권 5개·중소중견 3개
7매장 향수·화장품 등 품목 전환
납부방식 바꿔 사업자 위험 감소
안정적 매출 기대… '시내점' 대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점을 운영하는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다.

인천공항 면세점은 경영이 악화하고 있는 시내면세점과 달리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이번에 사업자로 선정되면 최대 10년간 영업권을 보장받을 수 있어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오는 8월 계약이 종료되는 제1터미널 면세사업권과 관련해 신규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 공고를 게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공개경쟁 입찰은 8개 사업권, 모두 50개 매장(1만1천645㎡)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종전과 같이 대기업 사업권 5개(DF2·DF3·DF4·DF6·DF7), 중소·중견기업 사업권은 3개(DF8·DF9·DF10)다.

인천공항공사는 각 사업권의 수익을 높이고 중소·중견 사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변화를 줬으며, 최근 경영이 악화하고 있는 업계 현실을 반영해 사업자 친화적으로 사업권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DF3(주류·담배·포장식품)와 DF6(패션·기타) 사업권을 낙찰받으면 2023년 종료되는 탑승동 DF1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제1터미널과 탑승동 매장 간 품목별 통합 운영과 유기적인 마케팅 연계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업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고객 선호도와 여객의 쇼핑 행동 특성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복합매장을 향수·화장품 매장으로 전환하는 등 7개 매장의 품목을 바꾸기도 했다.

중소·중견 사업자의 영업 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 제품 전용 매장을 터미널 주 동선 지역과 가깝게 배치했다. 또 매장 구성 시 핵심 품목의 위치·면적 등 운영 자율성을 확대했다.

임대료는 입찰로 결정되는 1차연도 임대료를 기준으로 매년 여객 증감률에 연동해 조정하는 방식을 적용했다. 이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 면세점과 같은 방식이다.

임대료 납부 방식 변경으로 외부 환경 변화에 따른 위험을 사업자가 떠안는 기존 방식은 인천공항에서 사라졌다고 인천공항공사는 설명했다.

낙찰자는 인천공항 면세점을 운영할 수 있는 역량 요건(상품·브랜드 구성, 고객 서비스·마케팅, 매장 구성·디자인)과 입찰 가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정된다.

대기업은 사업제안서 60%, 입찰 가격 40% 비중이며, 중소·중견기업은 사업제안서 비율이 80%다. 계약 기간은 5년이며, 평가 결과를 충족하는 사업자가 요청할 경우 5년 연장할 수 있다.

업계는 입찰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내면세점은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등 영업 환경이 악화하고 있다. 반면 인천공항은 안정적으로 매출을 일으키는 것이 가능하고, 여객 수도 늘어나는 추세다.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 면세점은 해외 유수 공항을 제치고 글로벌 면세시장을 선도하는 세계 1위의 면세점이 됐다"며 "우수한 역량을 가진 사업자가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는 만큼 한 치의 잡음도 발생하지 않도록 투명하고 공정한 입찰 기준과 절차를 만드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