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고흥서 커가는 '우주 자립의 꿈'… 누리호 개발 순항

연합뉴스

발행일 2020-01-20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태극기 아래 꿈꾸는 우주개발 '자립'
내년 2월 시험 발사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개발이 순항중이다. 누리호는 1.5t짜리 인공위성을 고도 600~800㎞의 지구 저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는 길이 47.2m, 무게 200t의 3단형 우주발사체다. 사진은 1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조립동에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 1단 체계개발모델(EM)이 공개되고 있다. 사진 오른쪽이 2단과 연결되는 부분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