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속 익숙한 그 곳… 인천서 찍으면 '그림'이 된다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20-01-21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216174121O
인천에서 촬영한 드라마 '블랙독'. /인천영상위원회 제공

SK 야구단 구장 활용 등
작년 영상물 195편 촬영
전통·현대 다양성 강점
美 '트레드스톤' 배경도

2020012001000971900048642
SBS 금·토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지난 18일 방영분에서 최고 시청률 19.4%를 돌파, 자체시청률을 경신했다.

야구 소재 이야기에 사실성을 높인 드라마의 완성도와 주연을 맡은 남궁민의 열연이 어우러지며,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인천을 연고로 하는 프로 야구단인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활용하고 있는 실제 공간이 드라마의 배경으로 활용되면서, 인천 시청자들에겐 드라마의 재미 요소가 하나 더 늘었다.

'스토브리그'를 비롯해 인천에서 촬영하는 영상물의 수가 해마다 늘고 있다. 인천은 전통과 현대의 공존, 공항과 항만, 섬, 신·구도심, 문화와 산업현장 등 다양한 공간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인천영상위원회(이하 영상위)가 최근 발표한 2019 인천에서 촬영한 작품은 195편, 총 촬영 회차는 537회였다.

이는 전년(138편, 500회차) 대비 각각 41%와 7% 증가한 수치다. 2015년 이후 꾸준히 늘어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인천에서 촬영된 195편 중 영화와 드라마가 절반에 가까운 수치를 차지했다. 2019년 인천에서 촬영된 상업 영화는 30여편으로, 그중 '더러운 돈에 손대지 마라', '반도' 등의 작품은 월미도, 강화도, 영종도에서 장기 촬영됐다.

드라마 장르는 2018년 35편에서 2019년 52편으로 촬영 편수가 크게 늘었다. 국내 드라마가 연간 150편 정도 제작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국내 제작 드라마 중 3분의 1이 인천을 다녀간 셈이다. 이 밖에 뮤직비디오와 광고 역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20191216180700O
영화 '시동'. /인천영상위원회 제공

두 편의 해외 영상물도 눈에 띈다. 본 시리즈의 스핀오프 드라마 '트레드스톤'과 2020년 개봉 예정인 일본 영화 '성지X'가 지난해 인천에서 촬영됐다.

'트레드스톤'은 한효주와 이종혁이 출연한 해외 드라마로 인천시청, 송도국제도시의 해돋이공원과 한옥호텔인 경원재 등이 담겼다.

'성지X'는 영상위 '해외 영상물 인천 로케이션 인센티브' 사업 지원작으로 강화도와 중구 등에서 15회차 촬영됐다.

이 밖에도 영화 '말모이', '내 안의 그놈', '극한직업', '뺑반', '시동' 등을 비롯해 드라마 '배가본드', '블랙머니', '닥터프리즈너', '99억의 여자', '호텔델루나', '멜로가체질', '보이스3', '블랙독' 등이 지난해 인천에서 촬영됐다.

영상위 관계자는 "인천의 촬영지는 도로 및 교통 시설에 집중돼 있다. 구도심의 풍경과 전통시장, 신도심의 번화가들이 이야기와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제작지원사업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