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올시즌 대비 담금질 돌입

29일부터 美 플로리다 등 전지훈련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20-01-22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emblem_03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가 올 시즌을 대비해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간다.

SK구단은 오는 29일부터 3월 10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와 애리조나에서 42일간 스프링캠프를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캠프에는 투수 22명, 포수 4명, 내야수 9명, 외야수 10명 등 모두 45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오원석(투수), 김성민(내야수), 류효승, 최지훈(이상 외야수) 등 신인 4명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1차 캠프는 29일부터 다음 달 24일까지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 있는 재키 로빈슨 트레이닝 콤플렉스(Jackie Robinson Training Complex)에서 기술 및 전술훈련 위주로 진행된다.

이어 2차 캠프에서는 다음 달 25일부터 3월 10일까지 미국 애리조나 투산에 있는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Kino Sports Complex)에서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감각을 끌어올리고 전술 등을 가다듬는 훈련이 이뤄진다.

정의윤, 문승원, 박종훈 등 3명은 자율훈련을 위해 22일 조기 출국해 스프링캠프로 향한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