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vs 부산 '국제관광도시' 타이틀매치

500억 지원 놓고 '프레젠테이션'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1-2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 뉴트로·마이스 등 내세워
'한국의 관문' 등 대통령 발언 활용
부산은 특별정상회의 경험 등 피력
관광객 지방 분산 균형발전논리도


인천시와 부산시가 정부 지원금 500억원이 걸린 '국제관광도시' 타이틀을 두고 일전을 벌였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광역시 중 1곳을 국제관광도시로 선정해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500억원을 지원할 계획으로 인천과 부산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오전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국제관광도시 선정 최종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최종 후보에 오른 부산시, 인천시 담당자가 차례로 나와 20여분씩 공모 이유와 선정 필요성, 구체적인 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심사위원의 질문에 답했다. 발표는 경쟁 도시 프레젠테이션을 서로 보지 못하도록 비공개로 진행됐다.

인천시는 지난해 12월 공모 신청서 제출 때 첨부한 국제관광도시 육성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인천만의 강점과 경쟁력을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4월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열린 '확대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 최고의 국제공항인 인천공항을 통해 관광객들이 대한민국으로 들어온다"고 언급한 점을 강조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인천이 관광산업의 성과와 도전과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도시라고 하면서 평화관광, 환경생태관광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곳이라고 직접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외국인 관광객이 인천에 체류하기보다는 다른 도시로 향하는 경우가 많지만 인천시가 내항·개항장 일대 도심 지역과 오래된 폐산업 시설을 관광 콘텐츠로 발전시켰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인천시는 이같은 대통령 발언을 영상 자료로 첨부하면서 ▲엔터테인먼트(영종·청라) ▲뉴트로(월미도·개항장) ▲마이스 1번지(송도) ▲동북아 평화·해양관광(강화·옹진)을 관광거점도시 사업의 핵심 콘셉트로 내세웠다.

먼저 발표에 나선 부산시는 해수욕장 등 천혜의 자연환경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한 마이스산업 등을 경쟁력으로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수도권에 집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으로 분산하기 위해서는 부산이 선정돼야 한다는 균형발전논리를 내세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앞서 진행한 현장 점검과 사업계획서, 프레젠테이션 발표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1월 말 최종 선정 도시를 발표할 예정이다. 원래 23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설 명절 이후로 발표를 미루기로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국제관광도시로 선정이 되면 인천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강조했고, 대통령이 인천에 방문했을 때 직접 강조한 부분을 심사위원이 공감할 수 있도록 발표를 했다"며 "균형발전이라는 정치적 논리가 작용하지 않으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기대한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