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行 막차 탑승 '깊어지는 고민'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1-2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12701001246100062401


공직 사퇴시한 남은 '비례 입후보'
사표 안낸 인물들 도전 여부 관심
준연동형 적용 의석 감소는 '변수'


각 정당이 후보 공천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하는 등 설 연휴 이후 총선행 열차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막차'가 될 비례대표 국회의원 도전을 고심하는 이들의 셈법이 복잡한 모습이다.

공직선거법상 지역구 국회의원에 출마하려는 공직자는 선거 90일 전(1월 16일)에 사퇴해야 하지만,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에 입후보할 경우 선거 30일 전(3월 16일)에 사직하면 된다.

비례대표에 입후보하려는 공직자 사퇴시한이 아직 50일 가까이 남은 만큼, 총선 도전이 점쳐졌지만 지난 16일에 사직하지 않은 경기도 인사들의 향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도·도 산하 공공기관에선 지난 16일까지 이화영 평화부지사, 조계원 정책수석, 김용 대변인, 이신혜 공정소비자과장, 김경표 경기콘텐츠진흥원 이사장, 임근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제부문 상임이사, 이규민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사무총장이 총선 출마 등을 이유로 사직했다.

서남권 소통협치국장, 한선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장, 임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 등의 도전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지만 사표를 내지는 않았다. 이에 이들이 3월 16일 전 총선행 막차에 오를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만 이번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적용돼 더불어민주당 등 주요 정당의 비례대표 의석 수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이는 게 최대 변수로 거론된다.

선거법 개정에 따라 비례대표 의석 47석 중 30석에는 정당 득표율과 지역구 의석 확보 수를 연계해 정당별 배분율을 정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적용된다.

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서 지난 총선 당시와 동일한 지역구 의석(110석), 정당 득표율(25.54%)을 확보했다고 가정하면 30석 중에선 1석도 가져가지 못한다.

대신 순수 정당 득표율에 따라 배분키로 한 나머지 17석 중 4~5석 정도만 가져갈 수 있다. 지난 총선과 비교하면 비례대표 의원 수가 3분의1 수준으로 줄어들 처지인 것이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