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든 가용자원 동원해 우한폐렴 조기에 예방, 대응"

강기정 기자

입력 2020-01-28 14:48: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5626.jpg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경기도 제공

'우한 폐렴' 확산 공포가 경기도를 뒤덮은 가운데 28일 긴급 회의를 연 이재명 도지사는 "민·관의 모든 가용한 자원들을 동원해 조기에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예방, 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경기도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회의에서 "과거 감염병 대응은 초기 약간의 문제들 때문에 확산되고 피해가 컸었다. 지금이 초기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도 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협력할 필요가 있다"며 "정확한 정보 공개를 통해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는 것, 혼란이 오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사태 때도 우리가 엄청난 재원들을 조기에 투입해서 지금 상황 관리를 적절히 하고 있는 것처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문제도 힘을 합쳐서 조기에 적절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며 "늑장 대응이나 소극적 대응보다는 차라리 과잉 대응이 낫다고 하는데, 도의 대응 방침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가지고 있느 자원들을 아끼지 말고 최대한 신속하게 투입해 조기에 확산을 방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날 도가 소집한 긴급 회의에는 국군수도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등 확진자·의심환자가 격리돼있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한편 28일 현재까지 경기도에선 두 명의 확진자가 발생, 각각 고양 명지병원과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돼있다. 여기에 군포와 광명, 수원에서 의심환자가 발생해 격리 상태에서 판정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