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훈련을 가다-인터뷰]인천Utd 주장 이재성

"선수들·코칭스태프간 원활한 소통창구 되겠다"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20-01-30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성 태국
/인천사진공동취재단
"보는 팬도 즐겁고, 뛰는 선수도 즐거운 경기를 하는 게 올해 목표입니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주장에 임명된 베테랑 수비수 이재성(사진)은 "과분하게도 주장을 맡게 됐다. 후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간 원활한 소통창구가 되겠다"고 말했다.

선수들 중 최고참인 그는 "나서거나 주목받는 걸 좋아하는 성격이 아니다. 임중용 (수석)코치님이 저에게 새로운 도전을 해보라는 의미에서 주장을 맡긴 것 같다"며 "팀을 위해 희생한다는 마음으로 후배들보다 한 발짝 더 뛰고 열심히 노력하다 보면 올 시즌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재성은 지난 시즌 거듭된 부상으로 마음고생이 심했다고 한다. 그는 "팀이 잘 나가면 미안한 마음이 덜했을 텐데, 성적이 안 좋아 안타깝게 지켜봐야 했다. 정말 지옥 같은 시간이었다"며 "올해는 부상 없이 시즌을 보내고 싶다"고 했다.

인천은 거의 매년 최하위권을 맴돌며 강등 위기를 겪다가도 시즌 막바지만 되면 뒷심을 발휘해 극적으로 1부리그에 살아남아 '생존왕'이란 별명을 얻었다.

이재성은 "(잔류확정) 그 순간의 기쁨은 있지만, 선수로서 부끄럽고 팬들에게 죄송한 일"이라며 "올해를 도약의 발판으로 삼고 싶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방콕/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