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환심정책·공약 '공들이는 여야'

정의종·김연태 기자

발행일 2020-02-0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2차 고위당정협의회<YONHAP NO-1624>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정청, 방역·피해업종 긴급 지원
한국당, 구매비 세액 공제 등 확대


여야는 5일 총선을 앞두고 국내에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정책과 공약 마련에 공을 들였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정부, 청와대와의 회의 후 가진 브리핑을 통해 "가용한 예비비 3조4천억원을 적재적소에 신속하게,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비비는 긴급 방역·검역뿐 아니라 피해 업종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당·정·청은 신종코로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출입국 관리 강화와 촘촘한 지역사회 방지대책이 필요하다는 데도 뜻을 모았다.

또 이른 시일 내에 표준적 치료법을 마련하기 위해 학계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신종코로나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수출기업 등을 대상으로 국세 납기 및 징수유예 최대 1년 연장, 세무조사 유예, 수출 관련 관세 징수 유예 및 수출 관세 환급 신속 처리 등을 정부에 요청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마스크·손 세정제 구매 비용을 세액공제해 주는 등의 내용을 담은 '보건안전공약'을 발표했다.

'국민과 함께 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공약을 내놓고 "감염병 불안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마스크, 손 세정제 구매비용에 대해 1인당 연간 50만원 한도 내에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저소득층에 대한 마스크 보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미세먼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으로 국민의 위생용품 구매 부담이 늘어나고 있는 점을 고려한 공약이라고 한국당은 설명했다.

한국당은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독립시켜 감염병 대응 초기에 독립적인 정책 판단을 내릴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정의종·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정의종·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