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12년만에 '도쿄올림픽행'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2-11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종예선 B조 3위 '티켓 획득'
내달 21일 본선 조추첨 진행

한국 여자농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에 복귀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B조 중국과 경기에서 60-100으로 졌다.

하지만 한국은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 스페인이 영국을 79-69로 물리치면서 한국, 중국, 스페인, 영국 4개국 중 3위를 기록해 상위 3개 나라에 주는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했다.

한국 여자농구가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것은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2012년 런던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는 최종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번 도쿄 올림픽 여자농구에 출전할 12개 나라도 모두 정해졌다.

우리나라와 중국, 스페인, 호주, 벨기에, 푸에르토리코, 세르비아, 캐나다, 프랑스, 나이지리아가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앞서 개최국 일본과 2018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우승팀 미국이 올림픽 본선에 선착했다.

도쿄 올림픽 여자농구 본선 조 추첨은 3월 21일에 진행되며 대회 방식은 12개 나라가 3개 조로 나뉘어 조별 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2개국과 조 3위 국가 중 조별 리그 성적이 좋은 2개 나라가 8강에 진출해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