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민간체육회장 우리가 한다-인터뷰]구본채 하남시체육회장

건강한 스포츠 환경 만들기 앞장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20-02-12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구본채
/하남시 제공

기존 시설 개선·활용 최선… 市와 적극적 협조체계 구축도

2020021101000545400027962
"하남시민들의 건강한 스포츠 환경 조성과 스포츠 발전을 위해 하남시를 맑고 매력적인 세계도시로 만들어가는데 체육회가 앞장서겠습니다."

구본채(66·사진) 초대 민선 하남시체육회장은 11일 "하남시가 체육의 도시로 거듭나도록 임기 동안 민선 체육회의 기반을 다지는 것이 목표"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구 회장은 경기도체육회 부회장과 하남시생활체육회장 그리고 지난 2016년 6월 엘리트체육회와 생활체육회가 통합된 이후 시체육회 수석부회장으로 활동하는 등 시 대표 체육인으로 손꼽힌다.

그는 "그동안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의 통합으로 생활스포츠 저변확대와 함께 전문체육의 경기력 향상으로 이어지는 순환의 기틀을 마련했다면 앞으로는 하남시가 체육의 도시로 발돋움하는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천명했다.

구 회장은 생활체육 및 종목별 협회 활성화, 체육 기반시설 조성 등 하남시체육회 전체의 발전에 대해 늘 고민하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민선 체육회가 시작되면서 엘리트 체육이 위축될 수 있어 고민이 깊다.

그는 "시의 체육 기반시설이 도내 타 시·군 보다 부족한 현실이지만 기존 체육시설 개선과 활용에 대한 방법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시체육회 수석부회장으로 재임하면서 시와의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 온 만큼 적극적인 협조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체육회 사무국 직원과 함께 체육인들의 마음을 한데 모아 하남체육 발전을 위해 한발 더 뛰겠다"고 다짐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