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미생물, 축산업계 생산성 향상 '실증'

경기도 농가 설문 90% "효과"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20-02-12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가 생산한 '유용미생물'이 도내 축산업계에 생산성 향상 효과를 톡톡히 미치고 있다.

11일 도동물위생시험소가 유용미생물을 활용한 도내 17개 시군 농가와 축산시설 354곳을 대상으로 만족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우 효과 있다'가 48곳(14%) '효과 있다'는 268곳(76%)으로 90%가 효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유용미생물은 동물에게 유익한 작용을 하는 미생물을 말한다. 생산성을 높이거나 가축의 성장을 촉진하고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사용한다.

가축의 악취를 줄이는 효과도 있다. 농가는 유용미생물이 '생산성 향상'(289곳·52%·복수응답)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많았고, 질병감소(177곳·32%)·악취저감(89곳·16%)순으로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답변했다.

도동물위생시험소는 유용미생물인 광합성균, 유산균, 고초균, 효모, 혼합균 등 5종을 매년 도내 축산농가 및 축산시설에 공급한다. 2016년 113t이었던 공급량은 2017년 203t으로 늘었고, 2018년에는 340t에 달했다.

지난해에는 가축 전염병으로 돼지를 살처분한 농가나 악취 발생 민원이 잦은 도내 도축장 6곳, 과거 구제역이나 조류인플루엔자 피해를 입은 농가 등 모두 455곳에 351t을 공급했다. 시험소는 앞으로 공급을 늘리고, 농가 현장기술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이계웅 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양질의 유용미생물을 연구·개발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같은 가축질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를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