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교회 성소수자 죄로 여겨… 한국, 性정체성 보수적"

성전환자 軍 강제전역·여대 입학 포기 등 '외신 보도' 눈길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2-1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BBC, 유럽등 군복무 사례 비교
CNN, 커밍아웃 '홀랜드' 소개
"케이팝스타 되긴 어려워" 지적

성전환자에 대한 군 강제 전역과 여대 입학 논란 등 한국에서 벌어지는 성 정체성 논란이 외국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외신은 한국 사회가 법·제도는 물론 대중문화에서도 다른 나라에 비해 성적 다양성 문제에서 보수적 성향을 띠고 있다고 전했다.

BBC는 최근 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한 군 부사관이 강제 전역된 일을 보도하며 "한국은 성 정체성 문제에 보수적(Conservative)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한국에서 LGBT(성소수자)는 종종 장애, 정신 질환으로 여겨지거나 보수적인 교회로부터 죄(Sin)로 여겨진다"고 전했다.

한국에는 이들을 위한 차별금지법이 없다는 점도 덧붙였다.

BBC는 해당 군인을 'She'라고 지칭하며, 영국 등 유럽 국가를 비롯한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이스라엘 등 많은 나라가 성전환자의 군 복무를 인정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BBC는 지난해 9월 인천에서 열린 '퀴어문화축제'(성소수자 축제)가 기독교 집단의 강한 저항을 받은 것을 보도하면서도 "한국은 다른 동아시아 지역보다 성소수자에 대한 관용이 훨씬 적다"며 "성소수자를 반대하는 개신교 집단의 목소리가 크다는 점이 다른 나라와의 차이"라고 했다.

CNN은 동성애를 커밍아웃한 아이돌 가수 '홀랜드'를 소개하며 대중문화에서도 다른 나라에 비교해 성 문제에 보수적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CNN은 지난달 '케이팝(K-pop) 시장에서는 성소수자(gay)가 스타가 되기 어렵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 주류 음악과 대중문화에서 성소수자는 좀처럼 보기 어렵다"며 "한국은 일본, 대만과 같은 인근 민주주의 국가보다도 동성커플을 덜 인정하는 나라"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도 한국만의 독특한 공동체 문화를 개선하고 보수적인 개신교 집단과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교육·문화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형완 인권정책연구소 소장은 "우리나라의 성소수자 혐오 논란은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 잘못된 집단 문화와 일부 개신교의 극단적인 행동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인권과 민주 시민에 대한 교육은 물론 드라마 등의 문화에서부터 인식 개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